최근 근황

일상 2019.01.11 19:09

2019년의 첫 글이네요.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. 오랜만에 근황 이야기를 좀 해 볼까요? 



1. 징기스칸 4 밸런스 패치


혹시 징기스칸 4라고 하는 역사 게임을 아시나요? 코에이에서 만든 시뮬레이션 게임인데, 생각보다 매니아 층이 두텁습니다. 저도 그 중 한 명이구요. 포가튼 사가와 비슷한 시기에 나왔고, 패치를 만들어야지 생각만 하다가 드디어 이번에 날을 잡고 만들고 있는 밸런스 패치입니다.


사실 9월달에 시작해서 한 달 정도면 끝날 줄 알았던 작업이었는데, 유튜브 작업까지 멈추면서 지금까지 제작 중입니다. 사설 위키 사이트에서는 이 게임이 일본 편향은 아니다라고 서술되어 있는데, 게임을 패치하면 할 수록 느끼는 점은 단지 일본과 잉글랜드, 프랑스, 독일이 싸우는 구도로 만들어진 전형적인 우익 게임이라는 거네요. 덕분에 전체적으로 뜯어 고치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. 그래도 다 만들고 나면 정말 뿌듯하지 않을까 싶습니다. 이건 1월 말에 마치지 않을까 싶네요. 


2. 게임 제작


게임 회사를 그만 두고, 정말 하고 싶었던 일이었던 게임 제작을 할 생각입니다. 하지만 이건 선택지 중 하나구요. 하고 싶은 게 많아서 아마 할 지 안 할지는 제 사정에 따라 달라질 것 같습니다. 만든다면 포가튼 사가 풍의 패키지 RPG? 아니면 징기스칸 4 풍의 역사 시뮬레이션? 것도 아니면 모바일 게임이 되거나 세 개를 다 섞을 수도 있겠네요. 


2. 영화 공부


예전부터 배워보고 싶었던 것 중에 영화를 배워보자라는 마음이 예전부터 있었습니다. 게임 제작이 어렸을 적 추억을 갈무리 짓는 거라면, 영화는 꿈처럼 보이지는 않지만 도전하고 싶은 신기루 같은 거였죠. 다행히 퇴사를 하면서 제 시간이 생겼고, 생활비가 남아 있어서, 근처 아카데미에서 수업을 시작할 것 같습니다. 이건 확정이구요. 여기가 잘 진행된다면 게임 제작은 몇 년 뒤에나 시작할 것 같네요.


2. 소설, 에세이 쓰기


게임 제작이 끝나는 대로, 소설이나 에세이를 써야 겠다라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었습니다. 이 부분은 영화 시나리오와도 겹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할 것 같네요.


3. 번역 아르바이트


영화 공부를 하면서 일본어 번역으로 생계를 이어갈 것 같습니다. 나름 일본어를 배웠다고 생각하지만, 문제는 저 같은 초보에게 일감이 올 것인가? 게임 쪽 경험이 있기 때문에 어필을 하면서 국내 취업 사이트에서 찾아봐야 겠네요.



여기에 포가튼 사가 패치도 추가 수정을 해야 하니, 2019년도 참 여러 일을 할 것 같습니다. 조만간 패치 작업이 끝나면 또 알려드리겠습니다. 그리고 새로운 패치나 재미있는 일이 있으면 바로 게시물에 올려볼께요. 그럼 올 한 해 다들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아가기를 기원합니다. 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최근 근황  (2) 2019.01.11
최근 근황입니다  (10) 2018.05.24
최근 근황  (11) 2016.06.07
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~  (0) 2016.02.06
최근 근황  (10) 2015.10.11
게임업체에 취업한지 1달이 넘었습니다.  (10) 2015.02.25
Posted by 얀코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jaryong 2019.01.11 20:2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밸런스 패치하는게 징기스칸4였군요..
    삼국지 시리즈는 4탄에서 9탄까지 해보고 영걸전, 조조전, 공명전, 원소전, 여포전 등등..정말 좋아했었는데 징기스칸은 해보지 못했네요..
    만약 패치가 된다면 꼭 해보고 싶습니다^^

    저도 요즘 글을 좀 쓰고 있습니다. 친구놈이 출판사를 하는데 제가 쓴 책 리뷰를 보더니 방향도 좋고 내용도 좋으니 블로그와 sns, 유트브에 올려보라네요..과학관련 서적들을 먼저 올려보고 천천히 영역을 넓혀갈 생각입니다^^

    얀코님 하시는 일들이 자리가 잘 잡히고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^^

    올 한해 화이팅입니다^^

  2. 야채상인 2019.01.12 23:3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요새 얀코님 패치로 포가튼사가를 너무 재미있게 즐기고 있습니다.
    패치를 하고 계신 것이 징기스칸4였다니...
    제가 정품으로 가지고 있는 게임이고, 저 또한 이 게임을 포가튼 사가 만큼이나 무지 좋아합니다.ㅎㅎ

    우익게임일 뿐만 아니라, 고증도 엉망인 게임이죠(스케일이 방대하니 어쩔수 없는 부분이긴 하지만)
    만약, 고증에 입각한 벨런스를 맞추시는 거라면. 음... 생각만해도 제 머리가 터질 것 같네요.
    고증에 입각하지 않아도, 전체적인 벨런스를 맞추는 작업이 무지 복잡할 텐데, 정말 대단하십니다.
    어떻게 패치가 나올지 기대됩니다.

    언제나 열심히 살아가시는 얀코님을 응원하겠습니다.